통합검색

한국교통연구원

회원가입
검색
Korea transport institute
> KOTI 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한국교통연구원의 대내외 소식과 보도자료를 제공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한국교통연구원, 제6회 전기차/자율주행차 국제 포럼 개최

- 한국-중국-일본-유럽, 자율주행 모빌리티 정책 도입 방안 모색 위해 제주에 모였다 -

 

- 한국교통연구원, 제6회 전기차/자율주행차 국제 포럼 개최

- 유럽, 중국, 일본과 자율주행과 스마트 모빌리티 주요 현황 및 추진 계획 공유, 향후 국제제협력 추진

 

□ 한국교통연구원(원장 오재학)은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제9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5월 4일(수) 오후 2시 제6회 전기차/자율주행차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 이번 국제 포럼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 유럽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정책과 기술, 서비스 실증 사례, 스마트 모빌리티의 추진 현황과 사례 등을 공유한다. 향후 발전 방향과 국제 협력 방안도 함께 논의한다.

 

□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규옥 한국교통연구원 미래차연구센터장이 한국의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 수립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와타베 다이쉬 Saitama Institute of Technology(SIT) 교수가 일본의 포용 사회를 위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서비스 시도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 토론에는 김영호 한국교통연구원 모빌리티전환연구본부장을 좌장으로 카타나 유세비 ERTICO 매니저, 자이오 웨이윤 ITS China 대표, 신재곤한국교통안전공단장, 유시복 한국자동차연구원 센터장이  참여했다. 

 - 카타나 유세비 매니저는 올해 2월 발표된 ‘Connected, Cooperative and Automated Mobility Roadmap’의 배경과 추진 전략을 소개하고 자율주행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 와타베 다이쉬 교수는 포용사회를 위한 자율주행 기술의 접목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면서, 고령화 사회에 교통 약자를 위한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하고자 하는 일본의 노력을 설명했다.

 - 자이오 웨이윤 대표는 중국의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과 도입, 서비스 실증에 대한 사례를 설명하고, 자율주행차 분야는 안전성 확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며 국가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신재곤 단장은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해서는 자율주행 안전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의견을 제시하며 우리나라가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국제 조화를 선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마지막으로 류시복 센터장은 우리나라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기술표준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태형 한국교통연구원 스마트시티교통연구센터장이 한국의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모빌리티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 토론에는 문영준 한국교통연구원 SOC디지털연구센터장을 좌장으로 메하페 엔드류 New South Wales 본부장, 타마라 듀킥 ERTICO 매니저, 김재열 FUJITS 매니저, 유인상 LG CNS 상무, 최정윤 (주)유디아이 대표, 손상훈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했다.

 - 메하페 엔드류 본부장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도시에서 자율주행 셔틀의 서비스를 시범운행 사례를 설명했다.

 - 타마라 듀킥 매니저는 유럽에서의 MaaS(Mobility as a Service) 추진 계획과 실증 사례에 대해 공유했다.

 - 김재열 매니저는 일본에서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 첼린지 프로젝트’와 ‘그린 슬로 모빌리티’를 사례로, 이용자의 편리성 향상을 위한 일본의 노력을 설명했다.

 - 유인상 상무는 스마트시티의 서비스 확산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표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 최정윤 대표는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을 위한 리빙랩 사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 마지막으로 손상훈 연구위원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 실현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역할이 크고, 이를 위한 체계적인 계획 수립과 서비스 도입에 대한 인프라 확충도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 오재학 원장은 각국의 자율주행차 모빌리티 정책과 기술, 그리고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확산을 위해서는 국제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이번 전기차/자율차 국제포럼을 계기로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그리고 유럽의 각국이 상호 발전전략을 공유하는 등 자율주행차 모빌리티 정책 도입과 스마트 모빌리티 확산을 위한 국제협력이 지속해서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개인정보 이용동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셔야 합니다.
확인
닫기

SNS인증

본인의 휴대폰 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
인증번호 발송 취소
닫기

SNS인증

고객님의 휴대폰으로 인증번호를 전송하였습니다.
수신하신 인증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확인
※ SMS 인증번호가 수신이 안되시나요?
휴대폰의 스팸설정여부 및 스팸편지함을 확인해 주세요.
착신관련 서비스를 사용중인 경우 SMS 인증문자가 수신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인증번호 발송 취소
닫기